고흥군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

적법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시에는 사용중지 및 패쇄명령, 1억원 이하의 과징금이 부과

정일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27 [16:22]

고흥군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

적법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시에는 사용중지 및 패쇄명령, 1억원 이하의 과징금이 부과

정일영 기자 | 입력 : 2019/05/27 [16:22]

▲무허가 축사를 보유한 축산 농가가 적법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시에는 사용중지 및 패쇄명령, 1억원 이하의 과징금이 부과됨에 따라 행정처분으로 인한 축산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군과 축협에서는 맞춤형 적법화 지원 방안, 농가별 애로사항 해소, 농가 홍보 등 적법화 추진    © 전남뉴스피플

 

고흥군은 지난 24일 문화회관 송순섭실에서 건축관련자, 고흥축협, 건축사무소, 무허가 축산농가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적법화 미완료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적법화 지도 및 교육을 실시하였다.

 

이번 교육에서는 무허가 축사 적법화 완료 기한이 오는 9월 27일까지이나 인허가 기간을 고려할 때 사실상 금년 8월 30일까지는 이행강제금 납부, 설계를 완료하여 줄 것을 촉구하였고 군 건축담당, 농협중앙회 건축사 등이 참석하여 적법화 추진이 곤란한 농가와 1대1 면담 등을 실시하여 적법화 추진 실적거양에 실효를 거두었다.

 

무허가 축사를 보유한 축산 농가가 적법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시에는 사용중지 및 패쇄명령, 1억원 이하의 과징금이 부과됨에 따라 행정처분으로 인한 축산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군과 축협에서는 맞춤형 적법화 지원 방안, 농가별 애로사항 해소, 농가 홍보 등 적법화 추진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행기간 내에 적법화를 완료하지 않으면 행정처분을 받게 되므로 축산 농가에서는 서둘러 적법화를 이행해 줄 것을 당부하고 국공유지 등 행위제한 구역은 관계법령에 따라 축사 건축이 어려운 실정임을 감안해 축산농가 입장에서 신중히 숙고해 이행 기간 내 마찰 없이 적법화가 완료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흥군에서는 적법화 이행률을 높이기 위해 무허가 축사 적법화 시설자금 지원, 컨설팅, 안내문 및 문자 발송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