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MGI 미국 로케이션 매니저’들 온다

로케이션 매니저 6명, 오는 25일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이순신대교 등 방문해

김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6/24 [15:27]

‘LMGI 미국 로케이션 매니저’들 온다

로케이션 매니저 6명, 오는 25일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이순신대교 등 방문해

김승우 기자 | 입력 : 2019/06/24 [15:27]

▲ LMGI미국 로케이션 매니저가 이순신대교를 팸투어 하고 있다.    © 전남뉴스피플

 

광양시는 LMGI미국 로케이션 매니저들이 25일(화), 26일(수) 이틀간 광양, 여수, 순천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한국영상위원회와 전남, 서울, 부산, 인천, 충남 등 지역 영상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LMGI미국 로케이션 매니저 초청 팸투어’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팸투어에 참여한 LMGI(Location Managers Guild of International)매니저들은 모두 6명으로, 영화 ‘베놈’과 ‘캡틴아메리카’, ‘토르’, ‘배트맨 대 슈퍼맨’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촬영지 섭외를 담당했던 매니저들이다.

 

이들은 25일(화) 광양항 컨테이너부두를 시작으로 이순신대교와 여수세계박람회장을 살펴보고, 26일(수) 순천만국가정원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전남영상위원회 로케이션 매니저가 동행해 방문하게 될 장소에 대한 정보 및 촬영 포인트를 안내할 계획이다.

 

전남영상위원회 한 관계자는 “한국영상위원회를 통해 2015년부터 ‘미국 로케이션 매니저 초청 팸투어’를 진행해 왔다”며, “규모가 큰 현수교는 전 세계적으로 촬영 허가를 받기가 쉽지 않은 곳이라 이순신대교는 촬영장소로서 큰 메리트를 지니고 있으며, 외국의 로케이션 매니저들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영상위원회는 전라남도 로케이션 데이터 구축, 영화·드라마 촬영 유치 등 영상 관광 활성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프로듀서 조합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영화 및 드라마 관계자를 초청해 매년 4회 이상 팸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전국/종합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