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청년특화구역 조성 및 지원 조례 의결

전남도의회 김태균 부의장, 전국 최초 청년특구로 청년정책 성공 이끈다!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08:10]

전남도 청년특화구역 조성 및 지원 조례 의결

전남도의회 김태균 부의장, 전국 최초 청년특구로 청년정책 성공 이끈다!

정태범 기자 | 입력 : 2024/05/24 [08:10]

 

전남도의회 김태균 부의장이 전남 청년특화구역 조성 및 지원조례안을 23일 의결했다.     ©전남뉴스피플

 

전남도의회 김태균 부의장(광양, 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전라남도 청년특화구역 조성 및 지원 조례안」이 23일 열린 제380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청년인구 정착을 위한 전라남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청년인구의 역외 유출은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현재 53만 명 수준인 전남의 청년인구가 곧 50만 명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청년인구의 유입과 유출 방지를 위한 전략 마련이 시급했다.

 

조례에 따르면 도지사는 시장·군수의 신청을 받아 도시형, 농촌형 등으로 유형을 구분하여 청년특화구역을 지정할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청년 문화·창업 활성화, 고용확대, 일자리 창출, 주거 안정 등을 집중 지원하고 운영 평가 등을 통해 5년마다 재지정하거나 지정을 해제할 수 있다.

 

이번 조례 제정으로 청년과 관련된 각 정책의 연계와 집중적인 지원이 가능해지면서 그동안 추진된 청년정책과 청년인구 유출 추세에도 변화를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태균 부의장은 “청년문제에 대해 타 지역과 똑같은 방식으로 접근해서는 전남의 청년인구 유출을 막을 수 없다”며 “과감한 시도와 접근으로 전남만의 청년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례 제정이 계기가 되어 전라남도 청년정책의 성공모델을 만들고 지역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