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립대 교수갑질 및 부실수업 의혹 조속한 해결 촉구

전남도립대 교수에 대해 같은 과 1, 2학년 학생들이 수업거부 나서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1/06/03 [15:10]

전남도립대 교수갑질 및 부실수업 의혹 조속한 해결 촉구

전남도립대 교수에 대해 같은 과 1, 2학년 학생들이 수업거부 나서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1/06/03 [15:10]

최근 교수의 갑질 및 부실수업 의혹이 불거져 파문이 일고 있는 전남도립대를 강하게 질타하는 목소리가 도의회에서 나왔다.

 

기획행정위원회 김경자 의원은 지난 2일 속개된 2020년도 자치행정국 소관 결산안 심사에서 “제자들에게 특정업체를 위해 일을 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남도립대 교수에대해 같은 과 1, 2학년 학생들이 수업거부에 나섰다.”고 언급했다.

 

이어, “해당 교수는 2015년 재임시 성추행 및 교재 강매 등 물의를 일으켜 해임된 후, 2019년 법원 판결로 재임용되어 또다시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이번에 비슷한 일이 재발한 상황이므로 진상조사가 우선이 아닌 대체강사 등의 조치가필요하다.”고 우려를 표했다.

 

학생들에 따르면, 해당교수는 업체와 학교 간 업무협약을 통한 정식절차가아닌과업을 위해 학생들을 끌고 다니며, 실제로 죽공예 제품 판매 업체의온라인 홍보 사진 작업을 시키는 등 특정 업체의 일을 도우라고요구했다는것이다.

 

김경자 의원은 “학생들이 수업을 거부할 정도면 큰 사안으로써 학교 측은 진상조사 결과만기다릴 것이 아니라 학생의 학습권이 우선시 되는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며 “대체강사 투입은 총장의 재량으로가능하다고 생각되므로 적극 검토가 필요하고 앞으로 교수의담당 보직과 운영 기준을 보편타당하게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해당교수에 대한 민원제기는 이번을 포함 총 3차례이며 현재 전남 도립대는 전남도 감사관실에 특별감사를 요청해 놓은 상황으로, 기획행정위원회는 전남도립대가 이번 사태에 대해 정상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추후 위원회 차원에서 행정사무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